국방부 “북측에 유감…긴장 조성 중단하라” _하트 포커 카드_krvip

국방부 “북측에 유감…긴장 조성 중단하라” _사업가가 룰렛 카지노에서 승리합니다._krvip

<앵커 멘트> 김태영 합참의장의 이른바 '대북 선제 공격' 발언과 관련해 북측이 취소와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국방부가 북측에 유감을 표명하고 비방과 긴장조성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방부는 오늘 오전 10시 남북장성급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권오성 소장 명의로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북측이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의장의 발언 내용을 북측이 임의대로 해석해 문제 삼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북측의 자의적 비방과 긴장 조성 행위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이런 일련의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남측은 남북간의 불가침 합의를 성실히 준수해 왔고, 이런 입장은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남측은 항상 남북 간 평화와 긴장 완화를 위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영 합참의장은 지난달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핵무기로 공격할 경우에 대한 대비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 "중요한 것은 북한군이 핵을 갖고 있을 만한 장소를 확인해 타격하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북측은 이에 대해 지난달 29일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명의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김태영 합참의장의 발언을 '선제타격'과 '폭언'이라며 취소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남측이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모든 남북대화와 접촉을 중단하려는 남측 당국의 입장으로 받아들일 것이며 남측 당국자들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전면 차단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